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레이크 레니어서 물놀이 중 익사는 면했으나 위독

photos.medleyphoto.2206105.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레이크 레니어에서 수영을 하던 주민이 익사할 뻔했으나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사고는 지난 일요일 (428) 뷰포드 파크에서 발생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귀넷 카운티 소방국과 응급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5 17분경.

사고 현장 근처를 지나던 행인이 물에 빠져 있는 남성을 건져내 US 공병대 공원 관리 대원과 귀넷 경찰이 오기 전까지 심폐소생술(CPR) 행하고 있었습니다.

행인의 손에서 구조팀으로 넘겨진 남성은 계속되는 CPR에도 불구하고 상태가 위중해 커밍 소재 노스사이드 포사이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습니다.

경찰당국은 남성의 신원정보를 아직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남성은 지난 월요일 오전까지 여전히 병원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상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