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애틀랜타,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HIV 감염률 기록

메트로 애틀랜타,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HIV 감염률 기록

최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애틀랜타 지역이 미국 대도시 지역 중 세번째로 신규 HIV 감염률이 높은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21년 데이터에 따르면, 메트로 애틀랜타는 미국 내에서 HIV 감염률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애틀랜타 대도시 지역의 20개 카운티는 인구 100,000명당 1,562건의 신규 HIV 진단을 기록하여, 미국 대도시 지역 중에서 세 번째로 높은 비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신규 사례 1,562건은 대도시 지역 인구 100,000명당 신규 진단 비율은 25.4건인 것과 비교해 다른 대도시 지역보다 2배, 전국 비율보다 2.5배 높은 수준입니다.

CDC 데이터에 따르면 애틀랜타 지역은 그 해 조지아에서 새로 진단된 2,371건의 HIV 진단 중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2021년 새로운 HIV 진단에서 애틀랜타가 마이애미와 멤피스의 대도시 지역에만 뒤처져 있음을 확인하는 데이터도 제공되었습니다.

또한 카운티별 비율은 매우 다양하여, Forsyth의 100,000명당 91명에서 Fulton의 100,000명당 1,802명까지 차이가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새로운 사례 비율은 남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소했으나, 애틀랜타와 남부 지역은 여전히 HIV, 기타 성병 및 만성 질환의 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남아 있습니다.

풀턴 카운티의 HIV 관리부는 저소득층 및 보험이 부족한 사람들이 핵심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HIV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접근성과 비용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어야 할 과제입니다.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뉴스 유수연입니다.

관련기사

Suyeon Y.

Suyeon Y.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