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애틀랜타 최대 은행 선트러스트, BB&T와 전격 합병

AP_18261595810160-780x520.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애틀랜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선트러스트 은행이 남부의 대표적 지역은행 BB&T 합병하면서 미국 6번째 규모의 거대 은행이 탄생하게 됐습니다.

선트러스트와 BB&T 6   회사가 합병을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합병 회사는 자산 4,420 달러, 대출 3,010 달러, 예금 3,240 달러를 보유한 은행으로 미국   1000 가구 이상의 고객을 확보하게 됩니다.

2007년부터 2009년에 걸친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의 합병이라 있습니다.

이는 US뱅코프의 자산 4670 달러와 맞먹는 규모로 PNG 파이낸셜 서비스그룹을 뛰어넘는 수준입니다.

 2018 기준 BB&T 자산은 2257 달러였고 선트러스트의 경우 2155 달러였습니다.

회사의 공식적인 명칭은 이번 거래가 마무리되는 4분기에 앞서 결정될 방침이며 본사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 설립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기존 애틀랜타와 노스캐롤라이나의 윈스톤 살렘을 중심으로 운영시스템은 계속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회사의 CEO자리에는 BB&T 켈리 최고경영자(CEO) 부임하게 되며  선트러스트의 윌리엄 로저스 주니어 CEO 합병된 회사의 회장 최고운영책임자로 활동하다 CEO 2021 사임하면 CEO 자리를 물려받을 계획입니다.

회사는 이번 합병으로 2022년부터 연간 16 달러의 비용을 절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인수 합병으로 선트러스트 주주들은 주당 1.295주의 BB&T 주식을 보유하게 됩니다.

로이터통신은 거래 규모가 주당 62.85달러로 전날 선트러스트의 주식 종가에 7%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은 수준이라고 추정했습니다.

BB&T 주주들은 합병 회사의 지분 57% 선트러스트 주주들은 43% 보유하게 됩니다.

1891 당시 커머셜 트래블러스 세이빙스 뱅크(Commercial Travelers’ Savings
Bank)’
애틀랜타에 처음 설립된 선트러스트 은행은 이후 선트러스트로 이름을 바꾸고 성장해 왔습니다.

선트러스트측은 애틀랜타 지역 카운티내 선트러스트 파크를 포함해 다운타운 지역에 선트러스트 플라자등 부동산과 건물들도  소유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