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대통령 아들 헌터 바이든 결국 유죄평결 ‘총기구입시 마약중독 거짓말’

델라웨어 연방법정 배심원들 3가지 형사 중범죄 모두 유죄

대선 한달전 10월초 선고 투옥 면해도 아버지 재선전에 타격

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권총을 구입하며 마약전과 사실을 숨기고 연방당국에 거짓말한 중범죄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선고가 내려지려면 수개월이 걸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사면도 힘들 것으로 보이지만 아버지 재선에 어떤 여파를 미치게 될지 주시되고 있다. 

아버지의 재선을 망쳐 버릴지도 모르는 말썽꾼 아들 헌터 바이든이 결국 3가지 형사범죄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헌터 바이든 씨는 11일 델라웨어 연방법정에서 마약중독 사실을 숨기고 불법으로 총기를 구입해 소지한 3가지 연방형사 중범죄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헌터 바이든은 지난 2018 10월 총기구입 신청서를 작성하며 자신이 마약 중독자가 아니며 불법마약을 복용한적도 없다고 거짓 진술해 총기를 구입한 중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거짓 진술로 총기를 구입한 2가지 혐의와 마약 복용자로서 11일동안 불법으로 권총을 소지한 혐의까지 3가지 중범죄 혐의가 모두 인정됐다.

헌터 바이든은 이날 델라웨어 형사법정에서 질 바이든 여사에게 기대여 유죄평결이 선언되는 순간을 듣고 난 후 부인 등 가족들과 함께 법정을 빠져 나왔다. 

헌터 바이든은 성명을 통해 유죄평결에 대단히 실망했으나 자신을 사랑으로 지지해준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아들의 유죄 평결에 대해 아버지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나는 질과 함께 헌터가 강한 회복력 으로 중독에서 벗어난데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항상 가족들과 함께 헌터를 사랑하고 지지할 것이라며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헌터 바이든은 최대  25년형의 징역형과 75만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으나 초범인데다가 불법으로 구입한 총기를 폭력 범죄에 사용하지는 않아 투옥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헌터 바이든에 대한 선고공판은 유죄평결 120일후인 10월초에 나올 예정이어서 대선을 한달 앞두고 또다시 회자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올해 54세인 헌터 바이든은 그동안 마약중독과 형수 등 세 여인과의 염문외국 기업들로부터 수백만달러 를 받아 무분별하게 돈을 뿌리는 등 갖가지 스캔들로 아버지를 수렁에 빠트려 왔다. 

특히 아버지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마지막 5개월 캠페인에 돌입한 싯점에서 헌터 바이든이 유죄평결을 받고 과거 여러 스캔들을 상기시키게 만들어 아버지 재선을 망쳐버리지나 않을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더욱이 헌터 바이든은 당초 지난해 가볍게 처벌받고 넘기려고 연방검사측과 사전합의까지 했다가 연방 판사에 의해 제동이 걸렸으며 데이비드 와이스 검사를 특별검사로 다시 임명하고 재판을 다시 진행해 유죄 평결을 받은 것이어서 현직 대통령 아들에 대한 특혜 논란도 블러일으켰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Picture of 박희정 기자

박희정 기자

arkhjpark@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