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텍사스주 반도체 투자 59조5천억원으로 확대”

삼성전자 텍사스주 반도체 공장

WSJ보도…반도체공장등 신규건설로 총투자액 59.5조원으로 확대

“15일 추가 투자 발표”…美 60억달러 보조금 발표와 맞물려 주목

삼성전자가 텍사스주에 대한 반도체 투자를 기존 170억달러(약 23조원)에서 440억달러(약 59조5천억원)로 확대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15일 텍사스주 테일러에서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소식통들이 WSJ에 전했다.

삼성전자가 새로 발표하는 투자 규모는 기존 발표와 단순 비교하면 270억 달러(36조5천억원)가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21년 기존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 외에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달러를 투자해 새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이르면 올해 내 생산을 목표로 2022년 착공됐다고 WSJ는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 공장에 더해 테일러 및 인근 지역에 200억달러(약 27조원)를 들여 두 번째 반도체 생산공장을, 40억달러(약 5조4천억원)를 투자해 첨단 패키징 시설을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관련 파트도 반도체 공장 내에 수용될 전망이라고 WSJ가 보도했다.

텍사스주 감사관실이 2022년 공개한 삼성전자의 세제 혜택 신청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년간 2천억 달러(약 270조9천억원)를 투자해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 11곳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이번 추가 투자 발표 보도는 미국 반도체 법에 따른 상무부의 보조금 지원 발표를 앞두고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지난달 15일 삼성전자가 60억 달러(약 8조1천억원) 이상의 보조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당시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보조금은 삼성전자의 상당한 추가 투자 계획과 함께 발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상무부는 이달 내 삼성전자에 대한 반도체법상 보조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에 대한 보조금은 애초 지난달 말 발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나, 실무적인 논의 과정에서 시간이 추가로 소요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가 보도대로 총 440억 달러를 투자하고 60억 달러를 받게 되면 보조금은 투자액 대비로는 13.6% 수준이 된다.

이는 대만 TSMC의 투자액 대비 보조금 규모와 얼추 비슷한 수치다.

애리조나주에 400억달러(약 54조1천억원) 투자를 발표한 TSMC는 50억 달러 정도(6조7천억원·투자액 대비 12.5%)의 보조금을 받을 것이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반도체법 보조금으로는 85억달러를 받게 된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의 경우 향후 5년간 1천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텔은 보조금에 더해 반도체법상 대출지원 110억달러를 받을 예정이다.

또 투자에 대한 세액 공제, 별도의 군사 및 정보용 반도체 보조금(35억달러) 등도 받게 될 것이라고 미국 언론은 보도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