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라호마주, 27년전 여대생 강간살해범 사형 집행

오클라호마주에서 사형이 집행된 앤서니 산체스(44)

오클라호마주 당국이 27년 전 여대생을 강간·살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 중이던 40대 남성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오클라호마주 법무부는 21일오전 매칼리스터시의 주립 교도소에서 사형수 앤서니 산체스(44)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형 집행은 치사량의 약물을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AP통신과 지역 매체 뉴스온6가 전했다.

산체스는 1996년 12월 오클라호마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발레리나 줄리 버스켄(당시 21세)을 납치해 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2006년 유죄 판결과 함께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10년 가까이 미제로 남아있다가 수사관들이 뒤늦게 DNA 증거를 확보해 당시 절도죄로 복역 중이던 산체스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검찰은 사건 현장에서 버스켄의 옷에 묻어있던 정액의 DNA가 산체스의 것과 일치한다면서 이것이 다른 사람의 것일 가능성은 94조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산체스는 이날 형이 집행되기 직전까지도 “나는 결백하다”, “나는 아무도 죽이지 않았다”고 외쳤다고 AP는 전했다.

그러면서 5명으로 구성된 사면·가석방 위원회가 사면을 권고하더라도 케빈 스팃 주지사(공화당 소속)가 이를 허가할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사면 심사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방 대법원은 사형 집행 전 산체스의 새 변호사가 제출한 사형 집행 유예 요청을 기각했다.

젠트너 드러먼드 주 법무장관은 이날 형 집행에 참석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줄리 버스켄이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은 지 거의 27년 만인 오늘 정의가 실현됐다”며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평화를 가져다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클라호마주의 사형 집행은 올해 들어 이날까지 세 차례 이뤄졌다.

오클라호마주는 2015년 이후 사형 집행을 약 6년간 중단했다가 2021년부터 재개했으며, 미국 내에서 사형 집행이 빈번한 지역 중 하나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