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PGA 투어, 선수 비하하는 갤러리, 대회장에서 내쫓겠다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 [AFP=연합뉴스]

프로골프(PGA) 투어가 선수를 비하하는 언행을 하는 갤러리를 대회장에서 내쫓겠다고 선언했다.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우리 투어의 행동 규칙을 위반하는 팬들은 대회장에서 퇴장시키겠다”며 “위험한 행동을 하거나, 대회 진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 선수나 캐디, 자원봉사자, 대회 관계자, 다른 입장객 등을 희롱하는 갤러리가 가진 입장권이나 대회장 출입 허가서는 무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너핸 커미셔너는 “대회에 나온 선수들, 그리고 주위의 팬들을 존중해야 한다”며 “그들 대부분은 어린이들, 가족들과 함께 왔을 것이고 그들은 앞으로 평생의 팬이 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사람들 앞에서 특정 선수를 비하하는 말이나 행동을 할 경우 골프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최근 일부 팬들이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향해 ‘브룩시’라고 외치며 다소 비하하는 언행을 일삼는 데 영향을 받은 조치다.

모너핸 커미셔너는 ‘브룩시라고 외치면 퇴장이냐’고 묻는 말에 “‘존경’의 여부가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며 “브룩시나 다른 외치는 말들을 들었을 때 존경 또는 비하의 느낌이 드느냐가 관건인데 최근 상황에서는 비하 의도가 있다고 볼 수 있고, 앞으로 이런 부분은 용인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브룩시’는 디섐보와 앙숙으로 알려진 브룩스 켑카(미국)의 이름에서 따온 말로 지난달 말에 끝난 BMW 챔피언십에서 디섐보가 연장전에서 패한 뒤에도 한 팬이 ‘잘했다, 브룩시’라고 놀려 디섐보와 충돌을 빚을 뻔했다.

미 골프채널은 ‘스포츠에서 팬들의 예의범절을 제도화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모너핸 커미셔너는 “명예의 가치, 진실성, 존경 등이 경기의 역사에 남아있는 골프는 달라야 한다는 사실에 모두 동의할 것”이라며 다른 종목과 비교할 일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모너핸 커미셔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2021-2022시즌 상금은 2020-2021시즌에 비해 3천500만 달러, 18%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고 10월 21일 개막하는 조조 챔피언십은 예정대로 일본에서 열겠다고 발표했다.

PGA 투어 2020-2021시즌은 3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개막하는 투어 챔피언십으로 막을 내린다.

2021-2022시즌은 2주 뒤인 16일 캘리포니아주 내파에서 열리는 포티넷 챔피언십이 개막전으로 예정돼 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