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에 ITC 판결 거부권 행사 탄원서

박선근 회장 주도로 8개 대표단체 수장들 서명

한인사회 원로인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 및 한인사회 단체장들이 지난 10일 ‘SK 이노베이션에 대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결’에 대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뉴스듣기<기자 리포팅>

지난19일, 열린 기자회견에는 박선근 회장을 비롯해 켈리 최 애틀랜타 여성경제인 협회장, 박형권 동남부무역협회장, 이홍기 애틀래타조지아한인상의 회장, 최병일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 김윤철 한인회장이 참석해 현장에서 직접 탄원서에 서명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김종훈 동남부 외식업협회장과 김학규 흥사단 동남부 지회장도 서명에 참여했습니다.

박선근 회장은 “개인적으로 SK이노베이션과는 아무런 이해관계도 없으며 거꾸로 LG가 조지아 공장을 건설 중이었더라도 우리 한인사회는 이같은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며 “SK가 추진하는 청정에너지 산업과 수천개의 일자리, 혁신적인 제조업에 대한 상당한 투자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게 됐다”며 거부권 행사를 위한 탄원서 서명을 독려했습니다.

박 회장은 “조지아주에 한국 기업인 SK의 배터리 공장 가동은 한국기업의 위상과 직결되며 우리 2세들에게 그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친밀한 조지아주 주요 정계 인사를 통해 대통령에게 직접 탄원서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5시 해당 인사와 만나 서명된 탄원서를 전달했습니다.

한편 지난 12일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분쟁 판정 결과에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ARK뉴스 윤수영입니다.

애틀랜타 한인단체들이 탄원서를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