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턴 커미셔너 “카운티 교도소에 인권 없다”

새로 부임한 풀턴카운티 패트릭 라밧 쉐리프가 최근 카운티 커미셔들과 함께 교도소를 시찰했습니다. 라밧 쉐리프는 30년된 교도소 환경이 직원과 수감자들에게 ‘비인도적’이라며 이를 처음부터 재건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번 시찰에 참여한 카디자 압두-라만 커미셔너는 “카운티 시민들이 교도소를 보게 된다면 겁에 질릴 것”이라며 “과밀수용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