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1위·쩡야니 최하위…전 세계 1위 ‘엇갈린 희비’

리디아 고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를 지냈던 리디아 고(24·뉴질랜드)와 쩡야니(32·대만)의 희비가 1위와 최하위로 극명하게 엇갈렸다. 리디아 고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대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