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살해 누명에 31년 옥살이…

미 흑인형제에 850억원 보상 1983년 11세 소녀 살해 혐의로 각각 사형·종신형 2014년 DNA 검사 불일치로 무죄 방면 후 소송 2014년 무죄로 풀려난 헨리 매컬럼의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0대 소녀를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30년 넘게 옥살이를 한 흑인 형제에게 배심원단이 847억 원에 이르는 보상금 지급을 결정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언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연방법원 배심원단은 […]

美참전용사 7명을 제멋대로 안락사시킨 간호조무사 ‘7연속 종신형’

품위 있게 생 마감 해주겠다며, 인슐린 치사량 투여. 판사 “누구도 상상 못한 최악의 괴물” 종신형 선고받은 레타 메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한 보훈병원에서 입원한 참전용사들을 제멋대로 ‘안락사’한 간호조무사가 남은 생을 전부 감옥에서 보내게 됐다. 12일(현지시간) CBS방송 등에 따르면 웨스트버지니아 북부연방지방법원 토마스 클리 판사는 전날 7건의 2급 살인 혐의와 ‘살인 고의를 가진 폭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