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테네시주, 미국 최악의 코로나 진앙 ‘오명’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최다…캘리포니아보다 많아 미국에서 테네시주가 코로나19 감염률이 치솟으면서 캘리포니아주를 누르고 새 진앙이 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테네시에서는 최근 7일간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명당 128명에 달해 미국 내 최다였다. 캘리포니아는 10만명 당 111명이었다. 빌 리 테네시 주지사는 “우리 주가 코로나19 확산의 ‘그라운드 제로'(폭발 지점)가 됐다”면서 “주민들이 각자 역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