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BA 출신 혼혈선수, 삼성생명 입단…”박지수와 태극마크 달래요”

[앵커]

미국여자프로농구 WNBA 현역선수인 키아나 스미스가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어머니의 나라를 선택한 스미스는 나아가 태극마크에 대한 각오도 밝혔는데요.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키아나 스미스.

WNBA 현역선수 답게 기량은 독보적이었습니다.

신장은 175cm로 크지 않지만, 근력과 순간 가속 스피드 부문에서 한국여자프로농구 역대 컴바인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트라이아웃에서는 안정적인 볼 핸들링은 물론 빼어난 슈팅 능력을 자랑하며 6개 구단 관계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고, 예상대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어머니의 나라, 한국에 오게된 키아나 입니다. 뽑아주신 블루밍스에 감사드립니다.”

지난 시즌 6팀 중 5위에 머문 삼성생명. 스미스에게 거는 기대가 큽니다.

“저희가 지난 시즌 3점슛이 꼴찌였거든요. 외곽적인 부분에서 처리를 충분히 해줄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고…”

스미스의 목표는 삼성생명의 우승.

하지만 하나가 더 있습니다.

어머니의 나라인 대한민국에서 태극마크를 다는 겁니다.

미국에서 받은 3X3 국가대표 제안도 거절할 만큼 진심입니다.

“(미국 대표팀 거절이) 아쉽거나 그런 건 없어요. 한국에 힘이 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어요.”

새 리그에서의 적응, 특별귀화 등 국가대표를 위해선 넘어야할 산이 많습니다.

하지만 자신감 넘치는 스미스는 ‘대표팀 간판’ 센터 박지수와 콤비 플레이를 할 그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지수 선수와 함께 뛰고 싶습니다. 미국에서 뛰는 스타일을 보아왔고 익숙하기 때문에 잘 맞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n@yna.co.kr)

#키아라스미스 #여자농구 #신인드래프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