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학 반전시위에 “표현 자유 존중하지만 질서 지켜야”

친팔레스타인 시위에 대해 입장 밝히는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전국 여러 대학으로 확산하며 격화하는 친팔레스타인 반전 시위와 관련해 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폭력 시위는 허용하지 않겠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학 시위로 인해 미국의 근본적인 원칙인 표현과 집회의 자유와 법치주의가 시험을 받고 있다면서 “둘 다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사람들을 침묵시키거나 반대 의견을 짓누르는 권위주의적인 국가가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무법 국가가 아닌 문명사회이며 질서는 꼭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폭력적인 시위는 보호받지 못하고 평화 시위만 보호받는다”며 “재산을 파괴하는 것은 평화 시위가 아니라 불법이며 공공 기물 파손, 무단 침입, 창문 깨기, 대학 캠퍼스 폐쇄, 수업과 졸업식을 취소하도록 만드는 것 모두 평화 시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에 반대 의견은 필수적이지만 반대 의견이 무질서로 이어지거나 학생들이 학기와 대학 교육을 마치지 못하도록 다른 사람의 권리를 부정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반유대주의든 이슬람 혐오든 아랍계 미국인이나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에 대한 차별이 됐든 혐오 발언이나 어떤 종류의 폭력도 미국에서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런 행위에 대해 “모두 잘못됐고, 미국적이지 않다”며 “사람들이 강한 감정과 깊은 신념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미국에서 우리는 그런 것을 표현할 권리를 존중하고 보호하지만 그렇다고 아무것이나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위 때문에 중동 정책을 재검토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했으며, 질서 회복을 위해 대학에 주방위군을 투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경찰에 체포되는 미국 대학 시위대
경찰에 체포되는 미국 대학 시위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일정에 원래 없었던 입장 발표를 한 배경에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침공에 반대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번지면서 대학 곳곳에서 시위를 진압하는 공권력과 시위대가 충돌하는 상황을 우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런 때에는 항상 정치적으로 점수를 따려고 몰려드는 사람들이 있다”며 “하지만 지금은 정치를 위한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누가 시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하는지 특정하지 않았지만, 미국 언론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학 시위의 강경 진압을 촉구하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점에 주목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비판 뒤에 입장을 밝혔다는 지적을 받자 바이든 대통령이 폭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처음부터 일관되게 밝혀왔다면서 “그는 그 누구도 뒤따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