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악관 부활절 행사에서 “용서하고 하나로 모일 때”

부활절 행사 참가자들에 손 흔드는 바이든 부부

 

조 바이든 대통령이 1일 백악관에서 열린 부활절 행사에 참석해 용서와 희생, 화해의 메시지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부활절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용서하고 하나로 모여야 할 때”라며 “사랑과 거짓이 없는 시간이다. 사람들에게 솔직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1878년부터 부활절을 기념해 이어져 내려온 백악관 전통인 ‘부활절 계란 굴리기’ 행사에서도 희생과 화합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활절은 우리에게 희망과 부활, 희생의 힘을 상기시킨다”며 “그러나 가장 중요하게는 서로에 대한 사랑과 은총의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서로를 위해 기도해야 할 시간이며, 미국이 가진 가능성을 축복해야 할 때”라며 “바로 여러분들 덕분에 나는 미국의 미래에 대해 어느 때보다 낙관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부활절 주말은 공교롭게도 트랜스젠더 기념일(3월31일)과 겹쳤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우연을 바이든 대통령 탓으로 돌리며 ‘불경스러운 일’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부활절 미술 대회에서 어린이들이 종교적인 계란 디자인을 출품하는 것을 금지했다는 가짜 뉴스까지 유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캠프 대변인인 캐롤라인 래빗은 성명에서 “부활절 일요일에 트랜스젠더의 날을 선포하는 것은 불경스러운 일”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수백만 가톨릭 신자와 기독교인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라는 부활절의 중심 교리를 비난했다”며 “부활절 일요일을 트랜스젠더의 날로 선포하는 것은 터무니없고 혐오스러운 일”이라고 규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부활절 계란 굴리기’ 행사를 찾은 군중 4만여명 앞에서 기념 연설을 하던 중 옆에 있던 부활절 토끼 분장을 한 이들을 가리켜 “‘굴'(oyster·오이스터) 토끼들과 인사를 나누라”고 말했다.

이는 ‘부활절'(Easter·이스터)을 잘못 발음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말실수 영상은 즉시 엑스(X·옛 트위터) 등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지며 공화당 지지자들의 ‘놀림거리’가 되고 있다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보수 정치 평론가 이언 마일스 청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게 무슨 말이냐”고 되물었으며, 다른 엑스 이용자도 이 영상을 공유하며 “해피 ‘오이스터'”라고 적어 바이든의 실수를 비꼬았다.

관련기사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