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마비에도 체스되네…” 뉴럴링크 ‘반도체 뇌이식’ 환자 공개

(우측) 뉴럴링크의 컴퓨터 칩을 뇌에 이식받은 놀런드 아르보(29)

 

“마치 스타워즈의 ‘포스’를 사용하는 것 같아요.”

일론 머스크의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의 컴퓨터 칩을 뇌에 이식받은 첫 환자 놀런드 아르보(29)는 ‘생각만으로’ 온라인 체스 게임을 즐길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뉴럴링크는 이날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사지마비 환자인 아르보가 휠체어에 앉아 손발을 움직이지 않는 채 눈앞의 노트북 스크린에서 마우스 커서를 조작하며 온라인 체스를 두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아르보는 2016년 다이빙 사고로 어깨 아래 모든 신체가 마비됐다. 이후 지난 1월 뉴럴링크가 개발한 컴퓨터 칩 ‘텔레파시’를 뇌에 이식받아 생각만으로 커서를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아르보는 “커서에 ‘포스’를 사용하는 것 같다”며 “내가 원하는 모든 곳으로 커서를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포스는 SF 영화 ‘스타워즈’에서 ‘보이지 않는 에너지’를 의미한다.

그는 “게임하는 것을 포기했는데 다시 할 수 있는 능력을 줬다”며 앞서 8시간 연속으로 비디오 게임 ‘문명 Ⅵ’을 즐겼다고도 말했다.

이어 “모든 일이 내 뇌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정말 멋진 일”이라고 덧붙였다.

컴퓨터 칩 이식 수술과 관련해서도 “매우 쉬웠다. 하루 만에 병원에서 퇴원했고 인지 장애를 겪지도 않았다”고 평가했다.

뉴럴링크가 아르보의 모습을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뉴럴링크는 신체 손상을 입은 사람이 생각만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뇌에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BCI를 통해 환자가 커서나 키보드를 제어할 수 있게 하는 게 뉴럴링크의 첫 목표였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 승인을 받은 뒤 9월부터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 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참가자를 모집했다.

동전 크기의 ‘텔레파시’를 두개골에 이식해 미세한 실 모양의 전극을 통해 신경세포(뉴런)와 신호를 주고받는 방식이다.

다만 뉴럴링크의 임상 시험이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안전한 이식을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