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이제부터 911 신고시 AI가 응대, 지역 사회 비난 급증

앞으로 디켑 카운티에서 응급 상황 시 911에 전화를 걸면 요원이 응대하는 것이 아닌 AI 가 응답하는 시스템으로 바뀔 예정입니다.

얼마전 디켑 카운티 거주자인 파멜라 파크스씨가 응급 상황으로 911에 전화를 걸었지만 직접적인 도움은 못 받은 체 “디켑 카운티 긴급 911에 연결되었습니다. 전화를 끊지 마십시오.”라는 자동 응답기 음성만 계속 들었습니다.

파크스씨는 반복되는 안내 소리를 들으며 2분 정도 기다린 후 전화를 끊고 다시 911에 전화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반복했습니다. 지역 방송국이 디켑 카운티 911센터에서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파크스씨는 불과 몇 분동안 12번이나 911에 전화를 건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재 디켑 카운티의 911센터는 12명의 요원이 일하면서 한시간에 180통의 신고를 처리할 수 있지만 불필요한 전화가 50%이상이라고 관계자는 말하고 있습니다.

디켑 카운티는 500만 달러를 투입하여 23명의 신규 요원을 채용할 예정이며 AI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에 따라 디켑 카운티 응급상황 신고시 요원이 아닌 AI의 자동 안내를 받을 것이기 때문에 지역 사회는 디켑 카운티를 더욱 비난하고 있습니다.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뉴스 정규수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정규수

정규수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