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격수로 법정에 선 ‘해결사’…”트럼프가 입막음 돈 지급 승인”

법정 출석 후 자택에 도착한 코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형사재판의 핵심 증인이자 돈을 지급한 당사자인 마이클 코언이 13일 법정에 출석했다.

‘트럼프 해결사’로 불렸던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인을 받고 성추문이 폭로되지 않도록 입막음 돈을 건넸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코언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한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합의금을 건넨 인물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관된 각종 뒷일을 비밀리에 처리했던 ‘해결사’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코언이 연방검찰에 기소돼 복역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멀어졌고,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저격수’로 돌아섰다.

 

법정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
법정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

이날 검사의 증인신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 기간 성추문이 대중에 공개되지 않도록 묻어버리도록 코언이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관해 집중됐다.

앞서 증인으로 출석한 타블로이드신문 ‘내셔널인콰이어러’의 모회사 최고경영자(CEO) 데이비드 페커는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 불리한 이야기가 대중에 알려지지 않도록 해당 정보의 독점 보도 권리를 사들인 뒤 이를 보도하지 않고 묻은 사실이 있다고 인정한 바 있다.

여기에는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배우 캐런 맥두걸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한때 불륜관계였다는 사실을 폭로하려 하자, 내셔널인콰이어러가 15만 달러를 지급하고 독점보도 권리를 사들인 뒤 이를 보도하지 않은 사건이 포함됐다.

코언은 대니얼스에 대한 입막음 돈 지급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밀접하게 연관됐으며 “모든 것은 트럼프의 승인이 필요했다”라고 증언했다.

코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냥 해”라며 대니얼스에게 입막음 돈을 지급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고, 그가 대신 지급한 돈을 돌려받는 것도 추후 승인받았다고 말했다.

코언은 주택담보대출로 대니얼스에게 줄 돈을 마련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후 그에게 해당 돈을 변제했다고 말했다.

코언의 증언이 사실일 경우 이번 재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사실을 입증하는 핵심 진술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코언을 통해 13만 달러(약 1억7천만원)를 지급한 뒤 해당 비용을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법정 출석을 위해 자택을 나서는 마이클 코언
법정 출석을 위해 자택을 나서는 마이클 코언

코언은 2016년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해결사로 불렸고, 이는 합당한 묘사였다고 증언했다.

코언은 “내 머릿속에 있었던 단 한 가지는 임무를 완수해 그(트럼프)를 기쁘게 하는 일이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원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했다고 언급했다.

코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보스’라고 부르곤 했고, 매일 하루에도 몇 번씩 만났으며 그가 쓰던 방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방과 거리는 불과 15m가량 떨어져 있었다고 언급했다.

2016년 대선을 불과 몇 주 앞둔 선거전 마지막 기간은 혼돈의 시기였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음담패설을 담은 이른바 ‘액세스 할리우드’ 테이프가 공개 이후 여성 유권자 표를 잃을 것을 몹시 두려워했다고 증언했다.

대니얼스에 입막음 돈이 지급된 것도 바로 이 시기였다.

 

피고인석에 앉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피고인석에 앉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한편 이날 코언이 증인석에 등장하는 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면만 바라본 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코언이 진술하는 동안에는 오랫동안 두 눈을 감은 채 앉아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NYT는 그가 가끔 조는 것처럼 보였고, 코언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니얼스 관련 대화 도중 멜라니아 여사에 관해 질문했던 일을 언급할 때는 강하게 고개를 가로졌기도 했다고 전했다.

코언은 이날 6시간가량 이어진 증언했고, 14일 다시 법정에 출석해 증언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명 검사 출신이자 ‘트럼프 기소’를 공동 저술한 앤드루 와이스먼 뉴욕대 로스쿨 교수는 이날 NYT 기고문에서 “이번 사건을 최초로 검사에게 언급한 게 코언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재판은 코언이 아니었으면 성립되지 않았을지 모른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후 앨빈 브래그 맨해튼 지검장은 독립적으로 범죄를 입증하고, 코언의 설명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수집해왔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코언은 이번 재판의 공소사실 및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에 대해 내부자 시각에서 상세한 설명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코언 증언이 재판 결과에 미치는 중요도는 처음 생각됐던 것보다는 훨씬 떨어진다”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