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뉴욕오토쇼 참가…’더 뉴 투싼’ 북미시장에 첫 소개

현대차 ‘더 뉴 투싼’

 

투싼은 지난 한 해 미국 시장에서 역대 최다인 20만9천624대가 팔리는 등 북미 시장 볼륨 모델이다.

더 뉴 투싼은 현대차가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 변경 모델로, 이전 모델 대비 실내 공간이 넓어지고,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등 편의사양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또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내연기관과 더불어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이 구비됐다. 여기에다 북미 시장에 특화한 XRT 모델과 고성능 N라인 모델이 함께 운영된다.

더 뉴 투싼은 2열 사이드 에어백 추가와 차체 보강을 통해 충돌 안전 성능이 향상됐다.

아울러 HEV와 PHEV 모델에는 주행 성능과 승차감이 향상된 하이브리드 시스템 ‘E-모션 드라이브’가 적용됐다.

이 밖에도 12.3인치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OTA, 디지털 키 2, 실내 지문 인증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현대차는 이번 뉴욕오토쇼에서 북미 전용 픽업트럭인 ‘2025 싼타크루즈’도 처음 선보였다.

2025 싼타크루즈는 2021년 북미 시장에 출시된 후 처음으로 나온 상품성 개선 모델로, 현대차는 북미 고객 선호에 맞춰 오프로드용 디자인이 적용된 XRT 모델도 내놨다.

2025 싼타크루즈에는 OTA와 더불어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디지털 키 2, 실내 지문 인증 시스템 등이 새롭게 적용된다.

현대차는 사회공헌활동 ‘현대 호프 온 휠스(바퀴에 희망을 싣고)’의 26주년을 맞아 이번 행사에서 그동안의 발자취를 공개했다.

호프 온 휠스 캠페인은 소아암 연구와 치료를 지원하는 활동이다. 현대차는 1998년 미국 딜러들과 호프 온 휠스 재단을 설립하고, 소아암 관련 병원과 연구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다음 달 7일까지 진행되는 뉴욕오토쇼에서 4천433㎡(1천341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아이오닉5·6, 아이오닉5 N, 코나 EV, 싼타페 HEV 등 총 34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도 현대차 옆에 1천63㎡(322평) 규모의 전시장을 별도로 꾸려 지난 25일 공개한 고성능 라인 ‘마그마’ 콘셉트 모델들과 차후 출시될 초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 모델 ‘네오룬’을 선보인다.

 

현대차 전시장
현대차 전시장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