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귀넷 카운티 교사 1인당 급여 4000달러 인상

지난 20일(목) 귀넷 카운티 교육위원회가 7월부터 시행되는 다음 학년도 예산안을 편성하고 교사 임금 인상을 결정했다.

귀넷 카운티의 급여 인상은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지난 5월 조지아주 내년도 예산을 승인하며 주 공무원 급여를 비롯해 공립 학교 교사 급여를 2,500달러 인상한 것에 더하여 적용되는 것이다. 또 이달 초 애틀랜타 공립학교는 교사 급여를 11%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32억 달러에 달하는 예산을 승인한 교육위원회는 교사 한 명당 연봉이 약 4,000달러 인상되며 교직원 역시 최소 4.25%의 인상이 주어진다고 밝혔다. 또한 자격을 충족하는 모든 교사 및 교직원은 근무연수에 따라 급여가 인상된다.

이번 예산안엔 주 건강 보험 가입 및 퇴직 교사를 충당하기 위한 자금과 다중 언어 학습 프로그램, 대학과 취업 준비 프로그램, 안전 계획 등에 대한 자금이 포함돼 있다. 또 학급 규모를 줄이기 위해 최근 몇년간 노력을 지속해왔으며 다국어 학생과 가족 지원을 위한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