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궈진 차 안 4세 자녀 남겨두고 타켓 매장 다녀온 엄마

chia_wang.jpg_web.jpg

car%20rescue%201_1557779897299.jpg_15279894_ver1.0_640_360.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5 4째주에 접어든 이번 애틀랜타 지역 한낮 기온은 화씨 90도에서 95 사이로 한여름 기온을 보이고 있습니다.

햇볕이 내려쬐는 대낮,  바깥에 5분만 있어도 땀이 흐르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최근 달궈진 안에 4살난 아이를 남겨둔 엄마가 마켓에 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사건은 지난 10 카운티 스머나 지역 마리에타 타겟 매장 주차장에서 일어났습니다.

누군가 휴대전화로 촬영한 동영상에는 2명의 여성이 뜨거운 안에 갇혀있는 아이를 꺼내기 위해 문을 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알고 보니 여성들은 잠긴 차를 열어주는 ‘락스미스(Locksmiths)’로 일하는 여성들로 때마침 주차장을 지나다 위급한 상황을 목격하고 발벗고 나선 것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안에 있던 아이는 땀범벅이 되어 울고 있었으며 차량의 창문은 조금 열려져 있긴 했으나 에어컨은 작동하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사건 발생 당시 바깥 기온은 80, 온도가 정확히 도였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보통 햇볕이 드는 안의 온도는 바깥 기온보다 30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최소 40 가량 안에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아이를 구출해 에다야 앨리슨씨는 “아이를 구하느라 문을 따면서 몸이 떨리고 눈물이 났다

“대체 어떤 엄마가 자신의 자녀를 이같은 상황에 두고 가는건지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아이의 엄마인 치아 (44)씨에게 사건 발생 며칠 뒤인 15 경범죄에 해당하는 무모한 행위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급했습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사건 당일 타켓 매장에 약을 사러 갔던 왕씨는 아이가 안에서 잠들어버렸고 아이를 안고 가기에는 자신의 상태가 너무 좋지 못해 잠시 남겨두고 밖에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왕씨는 체포영장이 발급된 다음날인 16 직접 경찰서를 찾아왔습니다.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조치됐던 왕씨는 남편이 가져온 보석금 345달러를 내고 풀려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