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젤린 여사 마지막 길 …전현직 대통령 부부도 참석

올해 99세인 지미 카터 미국 전 대통령이 호스피스 돌봄을 받아온 고향집에서 잠시 나와 지난 77년간 해로한 로젤린 여사의 마지막길을 직접 배웅한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을 출발해 애틀랜타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열리는 로젤린 여사의 추도 예배에 참석한다.

로젤린 여사는 지난 19일 플레인스 자택에서 96세로 별세했다.

추도 예배에서는 카터 부부의 손자들이 관을 운구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참석 여부가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는 참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셸 오바마, 로라 부시 등 전 영부인들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배웅한다.

추도 예배에 앞서 전날 미국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애틀랜타에 있는 지미 카터 도서관으로 고인의 관을 운구했으며, 오후 안식 예배에 이어 밤 10시까지 일반인 조문을 받았다.

가족과 친구, 지인들이 참석하는 장례식은 다음 날 고향 마을인 플레인스의 한 교회에서 열린다.

올해 99세로 역대 최장수 미국 대통령인 카터 전 대통령과 로젤린 여사는 자택에서 나란히 호스피스 돌봄을 받아왔다.

카터 대통령은 2015년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이 간과 뇌까지 전이됐다는 사실을 밝혔고, 이후에도 여러 건강 문제를 겪다가 올해 2월부터 연명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 돌봄을 선택했다.

로젤린 여사도 지난 5월 치매 진단을 받고 이달 17일 호스피스 돌봄을 받기 시작했지만, 이틀만인 지난 19일 세상을 떠났다.

조지아주 플레인스에서 1927년 태어난 로젤린 여사는 1946년 카터 전 대통령과 결혼했다.

고인은 1977~1981년 영부인 때 ‘공동 대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평가된다.

로절린 여사 관 운구하는 美 군인들
로젤린 여사 관 운구하는 美 군인들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지미 카터 도서관 및 박물관에서 군인들이 카터 전 대통령의 부인인 로절린 여사의 관을 운구하고 있다. 로절린 여사는 지난 19일 향년 9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관련기사

king

king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