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애틀랜타 꽃가루 주의보…올해 첫 4자리 수치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꽃가루 수치가 월요일 올해 최고 수치를 달성하며 봄이 찾아왔음을 알렸다.

18일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꽃가루 수치는 올해 처음으로 네 자릿수인 1,345로 꽃가루 수치 ‘높음’을 기록했다. 꽃가루 수치는 일반적으로 1 입방미터 당 꽃가루 입자로 측정되는데 15~89는 보통, 90~1,499는 높음, 1,500보다 높을 땐 ‘매우 높음’을 뜻한다.

애틀랜타의 꽃가루 시즌은 일반적으로 2월 말부터 6월까지로 3월과 4월에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인다. 알레르기 전문가들은 꽃가루 수치가 ‘매우 높음’일 땐 외출을 자제하는 등 예방을 중요시할 것을 당부했으며, 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 알레르기가 더욱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