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주민 평생 통근길 비용 전국에서 가장 비싸

traffic2.jpg

에듀케이티드드라이버(EducatedDriver)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애틀랜타 통근자들은 일생 동안 출퇴근 비용으로 대략 18 2,886달러를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같은 비용은 연방센서스국과 전미자동차협회(AAA) 자료를 인용, 미전역 100여개 도시를 대상으로 개솔린비와 차량유지비등의 통근비용과 주행거리를 비교 분석해  산출됐습니다.

결과 애틀랜타 주민들은 출퇴근을 위해 하루 평균 26마일을 왕복주행하는 것으로 집계되면서 전국에서 가장 값비싼 통근비용을 지불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는 근로기간을 18세부터 63세까지 45년으로 가정할 경우 근무일수 1 1,250일동안 무려 28 8,000마일을 주행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미국인들이 일생동안 출퇴근을 위해 왕복하는 평균 주행거리는 17 3,203마일, 애틀랜타 주민들은 이보다 11 마일을 주행하는 셈입니다.

기간 애틀랜타 통근자들 승용차 운전자는 17 5,104달러, 미니밴 운전자는 18 8,604달러, SUV운전자의 경우 22 2,624달러를 도로 위에 쏟아붓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애틀랜타에 이어 통근 비용이 높은 도시로는 휴스턴과 댈러스가 공동 2위에 올랐는데, 이들 도시의 일평생 평균 통근길 지출 비용은 17 4,314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조지아주와 인접한 테네시주 내쉬빌은 전국 5, 앨라배마주 버밍햄은 전국 7위에 올랐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