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MEF, “5불 모기장 1개면 말라리아 예방”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만 말라리아로 5세 이상 아동들이 매일 3천명 이상 죽고 있는데…5불 모기장 1개면 80% 이상 예방됩니다.”

애틀랜타에서 설립돼 탄자니아를 중심으로 아프리카 4개 나라(르완다, 말라위, 잠비아)와 네팔에서 사역을 펼치는 ‘말라리아교육재단(MEF: Malaria Education Foundation)’ 대표 선교사 박종원 목사가 3일 둘루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세계보건기구와 유엔이 매년 발표하는 보고서에 따르면 말라리아로 인한 아프리카 지역 사망자가 2019년엔 40만명, 팬데믹땐 매해 65~70만명 이상이며 그 중 대부분이 5세 이하 아동이었다. 이런 말라리아는 5불짜리 모기장 1개면 80% 이상이 예방된다.

말라리아교육재단은 2020년부터 현재까지 동아프리카 4개 국가와 네팔 등지에 4만개의 말라리아 예방 모기장을 4만 가정에, 작년엔 1만 가정에 나눠줬다. 또한 작년엔 아프리카 빈곤 가정 1,000가정에 긴급 식량을 지원했고, 5개의 <시골교회 방앗간>을 개업했다. 시골지역 주민들이 몇 시간씩 걸려 시내 방앗간에 갈 필요없이 옥수수 가루를 자급자족할 수 있고, 그 수익금으로 교회를 운영하고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 탄자니아에 <MEF 도서관 교회>도 2개를 지었고,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총 1 7대의 오토바이를 기부했다. 오토바이를 2년 동안 사용하며 수혜를 받은 청년들이 또다른 청년들에게 오토바이를 선물하는 구조로 운영된다.

2024년엔 5개 나라에 2만 가정에 2만 개의 모기장을 지원하고, 탄자니아에 여성들의 자립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4번째 ‘무료 미싱 교실’, ‘청소년 장학관’과 ‘말라위 무료급식소’를 개원하는 것이 목표다.

박종원 목사는 “아프리카의 말라위는 자원도 부족하고 작년 화폐 가치가 절반이나 줄어 가난한 서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들은 하루에 한 끼니를 겨우 먹어 영양 상태가 심각하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말라위 어린이들은 1불이면 한 끼를 배불리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박 목사는 “사순절 기간을 맞아 한끼만 금식하고 다가오는 부활절에 말라리아 예방 모기장과 말라위에 개원할 무료급식소를 후원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후원 문의: 678-343-5888(카톡=jwpstory23/이메일=jwpstory23@gmail.com)

[후원주소]
P.O.Box 4153, Suwanee, GA 30024 (Pay to: MEF)
체크 좌측하단에 ‘모기장’, ‘식량‘, ’말라위 무료급식‘,, ‘도서관교회’, ‘방앗간’, ‘오토바이’, ‘모기장공장’ 등 구체적인 후원목적을 써야 한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