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몰 ‘MyPark’ 앱 예약주차 서비스 실시

5b22d840ea702.image.jpg

 

쇼핑객들이 많이 붐비는 분주한 시간대, 주변 주차장에는 건물 입구와 가까운 곳에 주차를 하려는 운전자들이 자리를 찾아 주차장을 돌고 돕니다.

그러나 이같은 주차전쟁도 새로운 테크놀로지가 추가되면서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지난 16일을 기점으로 조지아 쇼핑객들 일부가 주차장 자리 예약을 시작했습니다.

마이애미에 본부를 마이 파크(MyPark)’ 업체가 프리미엄 셀프 파킹 서비스를 론칭했기 때문입니다

고객들은 해당 서비스를 통해 쇼핑몰에 도착하기 간단하게 주차 공간을 예약할 있습니다.

예약 주차가 가능한 공간은 조지아몰 푸드코트와 포터리반 가구점 인근 섹션 A 주차장으로 현재로선 20대의 차량만 수용할 있습니다.

마이 파크 루이스 메이엔디아 회장은 조지아 몰과의 이번 제휴로 셀프파킹 서비스가 더욱 성장하고 성공을 거둘꺼라 믿는다고객들에게는 쇼핑이 한결 즐거워지는 서비스로 자리잡길 바란다 전했습니다.

조지아몰 쇼핑객들은 휴대전화상에 마이 파크 앱을 다운로드해 주차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있으며, 2시간은 3달러, 이후로는 시간당 3달러씩 비용이 추가됩니다.

해당 서비스는 애틀랜타 미드타운 레녹스 스퀘어 몰에서도 지난해 11월부터 사용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