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살모넬라균 감염 비상

조지아 살모넬라균 감염 비상

최근 조지아공중보건국이 발표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조지아 주민들이 잘라 놓은 멜론(캔털루프)을 먹은 뒤 살모넬라균에 감염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최소 117명이 감염되었고, 조지아에서는 최소 5명 이상이 감염되었습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조지아주에서는 어느 한 곳에 집중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주 전역에 걸쳐 감염 사례가 보고 되었고, 1세부터 81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감염되었습니다.

FDA와 CDC는 최근 몇 주동안 61명의 입원과 2명의 사망과 관련된 오염된 멜론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으며, 멜론과 과일 패키지 제품에 대해 경고 및 리콜을 발표했습니다.

영향을 받은 제품은 주로 11월에 조지아, 앨라배마,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여러 주에 유통된 제품으로, 크로거(Kroger), 트레이더조(Trader Joe’s), 스프라우트(Sprounts) 매장에서 판매되었습니다.

FDA는 고객들이 참조할 수 있는 전체 이미지와 로트번호를 공개했습니다.

살모넬라균은 어린이, 노인,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에게 심각하며 치명적인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박테리아입니다. 살모넬라균에 감염되었을 경우에는 혈변과 설사가 3일 이상 지속되며 발열, 메스꺼움, 구토, 위 경련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

보통 이러한 증상은 감염 후 6시간에서 6일 사이에 흔히 발생되고, 건강한 사람은 대부분 4일에서 7일 사이에 회복되지만 5세 미만의 어린이와 65세 이상의 성인은 치료나 입원이 필요한 심각한 경우가 있습니다.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뉴스 유수연입니다.

관련기사

Suyeon Y.

Suyeon Y.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