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차터스쿨, ‘사랑의 매’ 체벌제도 도입?

classroom-824120_1920_12889291_ver1.0_640_360.jpg

조지아내 차터스쿨이 체벌제도를 다시 도입할 것으로 보여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화제가 되고 있는 학교는 리치몬드 카운티 헵시바시에 소재한 ‘조지아 스쿨 이노베이션 앤드 클래식스 GSIC (Georgia School for Innovation and Classics, GSIC) 차터스쿨입니다.

GSIC측은 최근 학부모들에게 학생들에게 징계할 체벌을 허용해달라는 동의서가 첨부된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서한에 담긴 내용을 보면 ‘사랑의 매’는 체벌시 3 이상 넘기지 않는 것을 전제로 징계를 받게 학생은 다른 학생들이 없는 오피스로 불려가 엉덩이에 체벌이 가해질 것이라고 설명돼 있습니다.

학교측 관계자는 “우리 학교는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매우 중요하게 다루는 편”이라며 “오래   교사의 체벌이 지극히 정상적이고 전혀 문제되지 않았던 시절도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학교측은 “체벌을 허용할지 동의서에 서명하는 것은 전적인 학부모의 선택일 의무나 강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계자는 “이미 100 이상의 학부모들이 동의서를 제출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만약 체벌제도에 동의하지 않는 학부모의 자녀가 징계를 받게 경우, 해당 학생은 매를 맞는 대신 5일간 정학을 당하게 방침이라 한동안 학부모들의 찬반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015년에 신설된 GSIC 설립 당시 킨더가든부터 6학년까지 있었지만 현재 매년 학년씩 늘리면서 최종
12
학년 과정까지 추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