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최초 ‘푸드 포레스트’ 애틀랜타에 들어선다

fruit_1558556057936_15357234_ver1.0_640_360.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숲속을 거닐며 신선한 과일과 야채등을 직접 따먹을 있는 대규모 ‘푸드 포레스트(Food Forest) 애틀랜타 지역에 조성됩니다.

애틀랜타 시의회는 최근 도심에서 남동쪽에 위치한 레이크우드 페어그라운즈와 브라운스 골프 코스 인근 7.1 에이커 부지를 공원과 가든으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조지아 최초로 만들어지는 푸드 포레스트는 전국에서도 가장 규모가 예정입니다.

도심형 푸드 포레스트 조성을 위해서는 산림청이 8 6,150달러를 연방기관에서 16 4,000달러를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정부는 현재 아무것도 없는 녹지공간인 이곳에 오는 2020년까지 과일수들을 심고 산책로를 포함해 커뮤니티 정원을 만들 계획입니다.

기존 산림지와 하천 가장자리 구역등을 재단장할 예정입니다.

당초 부지는 소유주인 루비와 윌리 모간씨가 타운홈 개발업체측에 판매했으나 개발계획이 무산되면서 지난 2016 컨저베이션 펀드에서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정부는 컨저베이션 펀드로부터 부지를15 7,384달러에 구매할 방침입니다.

푸드 포레스트 프로젝트는 케이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정책 일부로  오는 2021년까지 애틀랜타시 거주민의 85% 반경0.5마일내에서 신선한 음식을 접할 있게끔 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공원이 조성되면 애틀랜타 시민들은 공원 나무에서 열리는 과일을 포함해 각종 채소들을 무료로 가져갈 있습니다.

농무부에 따르면 지난 2017 애틀랜타 지역의 36% 식재료 구입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이른바 ‘푸드 사막’으로 분류됐습니다.

이는 애틀랜타 거주자 4분의 1 신선한 과일과 야채등을 구입하기 위해 최소 0.5마일 이상 이동해야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