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즈프리 법안 실행 5일간 범칙금 티켓 179건, 경고장 795건

Cellphoneban_1524685608386_11477509_ver1.0_640_360.jpg

 

 

법안 실행 닷새째에 접어들었던 지난 5 현재까지 조지아 순찰대에서 발행한 핸즈프리법안 관련 범칙금 티켓은 179, 서면 경고장은 795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시와 주요 카운티별 경찰의 단속 건수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해당 기관들은 월별 통계를 집계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핸즈프리 법안을 대하는 조지아 운전자들의 태도는 대부분 긍정적인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안에 블루투스 장치를 설치한 제임스 마티아토스씨는 휴대전화기를 손에 쥐지 않고도 문자 전송을 포함해 모든 것을 있다 전했습니다.

운전습관을 고치려는 운전자들의 노력도 보입니다.

지미 콜린스씨는 보통 전화기를 홀더 안에 넣어두고 다녔지만 이제 휴대전화를 걸어놓을 거치대를 구입해야겠다 말했습니다.

또다른 운전자 크리스틴 길스트랩씨 역시 운전중 휴대전화를 내려놓게 법적인 제도가 마련되어 오히려 된것 같다 법안 실행을 반기는 모습입니다.

조지아 순찰대를 비롯한 경찰당국은 아직까지 주로 경고장만 발부하는 운전자들이 법안에 적응할 있도록 교육차원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일정 계도기간을 거친 본격적인 단속에 나설 방침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