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으로 유권자 등록 연장했던 4개 카운티도 등록 마감

101218%20Michael%20Photos%20Ga_AP31.jpg

허리케인 피해로 인해 유권자 등록일이 연기됐던 조지아 남부 지역 일부 카운티들도 어제로 유권자 등록이 마감됐습니다.

네이선 조지아 주지사는 그제(
15
), 
클레이와 그래디, 랜돌프, 터너 카운티 남부 지역 카운티 4곳의 유권자 등록 사무소를 16일까지 연장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었습니다

조지아 주민들의 유권자 등록은 지난 9일까지였지만 이들
4
카운티는 허리케인 마이클이 접근하면서 안전상 이유로 마감 당일 오전 선거 사무소를 일찍 폐쇄했었습니다.

주지사는 같은 오전 8 45분경 허리케인 마이클의 입성에 앞서 조지아내 110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있습니다.

유권자 등록을 포함해 선거 관련 업무를 책임지고 있는 브라이언 켐프 주내무장관은 주지사의 이같은 행정명령 조치에 반색했습니다.

오는 11 중간선거에서 주지사 경선에 출마한 켐프 후보는 “허리케인 피해로 인해 미처 유권자 등록을 마치지 못했던 주민들이 연장기간 동안 투표권을 행사할 있는 기회를 얻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