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마이클 4등급 격상, 조지아도 비상사태 선포

Emergency%20declaration%20ahead%20of%20Hurricane%20Michael_1539093645092.jpg_13276313_ver1.0_640_360.jpg

허리케인마이클 빠른 속도로 북상하면서  조지아 주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네이선 주지사는 어제(9) 오전, 조지아 중부와 남부 지역내 92 카운티에 일주일간 비상사태령을 내렸습니다.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허리케인 마이클에 대비해 조지아 주민들의 안전에 총력을 기울일 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 5시를 기해 3등급까지 세력을 키운 허리케인 마이클은 사이 최고 풍속 시속 140마일 달하는 4등급 메이저 허리케인으로 격상함에 따라 오늘 오후 플로리다주 해안가 지역에 피해를 입힐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 어제 조지아 남부 지역 일부에 허리케인과 열대성 폭풍주의보를 내리면서 지역에는 강한 바람과 홍수등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조지아 남서부 지역에는 미미하지만 토네이도 발생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조지아 일부 지역에서는 이번 학교가 문을 닫는 허리케인 대비태세에 들어갔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도 오늘과 내일 돌발홍수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로 일부 지역에서는 6-7인치 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플로리다주와 앨라배마주에는 이미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카운티와 정부의 안내에 따라 대피장소를 알아두고, 정전과 단수에 대비하는 긴장 속에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