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이어 구글 로보택시 웨이모마저… 교통당국, 사고 조사 착수

구글 자율주행 로보택시 웨이모

 

구글의 자율주행 로보택시 웨이모가 최근 자전거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번 사고는 미 제너럴모터스(GM)의 로보택시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잇단 사고로 운행이 취소된 가운데 발생해 조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운행 중이던 웨이모 차량이 네 방향의 한 교차로에서 자전거와 충돌했다.

다행히 자전거를 타고 있던 사람은 크게 다치지는 않았고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사고 후에는 병원에도 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모 회사 측에 따르면 자사 로보택시가 교차로에 진입하려는 순간 다른 방향에서 한 트럭이 진입했고, 이에 로보택시는 멈췄다.

트럭이 지나간 뒤 찰나에 로보택시는 다시 운행을 시작했으나, 트럭을 뒤따라오던 자전거를 발견하고는 급브레이크를 밟았다.

로보택시는 멈춰 섰지만, 자전거와 충돌을 피하지 못했다. 자전거가 트럭에 가려 뒤따라오면서 로보택시가 제대로 이를 보지 못한 것이다.

사고 발생 후 경찰이 출동했고,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과 미 연방 도로교통안전국(NHTSA)도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

도로교통안전국은 “웨이모의 사고 사실을 알고 있으며, 더 많은 정보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해 8월 웨이모와 크루즈에 대해 샌프란시스코에서 무인 로보택시 운행을 허가했다.

그러나 크루즈가 긴급 출동 중이던 소방차와 충돌하고, 시내 교차로에서는 한 여성에 중상을 입히는 등의 사고를 잇달아 내자 운행 허가를 취소했다.

이에 샌프란시스코시는 무인 로보택시에 대한 사고 우려가 크다며 주정부의 자율주행 운행 허가 결정이 취소돼야 한다며 소송도 제기했다.

피닉스와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도시에서 운행 중인 웨이모는 지난해 12월 자사의 로보택시가 사람이 운전하는 자동차보다 부상자 발생 사고가 7분의 1 수준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