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동결 ‘올해 세번 인하 유지, 내년과 후년에도 세번씩 내린다’

예상대로 연속 동결올해안 세번 인하 입장도 유지

내년에는 한번 줄여 세번후년에도 3번 인하 예고

미국은 기준금리를 연속 동결하고 올해안에 0.25 포인트씩 세 번 인하하겠다는 입장도 유지했다.

내년에는 기존보다 한번 줄인 세 번후년에도 3번 더 내리고 코어 PCE 물가가 2.6% 안팎에 도달하도록 목표를 잡고 있음을 밝혔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가 3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하는 동시에 올해 세 번 인하 입장도 유지했다.

연방준비제도는 20일 FOMC(공개시장위원회정례회의를 마치면서 기준금리를 지난해 7월이래 계속해서 5.25 내지 5.50%에서 동결했다.

기준금리 동결은 널리 예견된 것이고 주목을 받아온 올해안 세 번 금리인하 입장도 그대로 유지했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내리기 시작하는 시기는 여전히 함구하고 있는 대신 올해안에 0.25 포인트씩 세 번, 모두 합해 0.75 포인트 내리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그럴 경우 올연말 미국의 기준금리는 4.5 내지 4.75% 5%대 아래로 내려가게 된다.

연준이 올해안 세 번 인하 입장을 유지함으로써 이르면 6 12일 처음으로 내리기 시작하고 한번씩 건너뛰며 6월과 9, 12월에 금리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이에 비해 2025년 내년에는 12월의 예고보다 한번 줄인 세 번 더 기준금리를 내리고 2026년에도 세 번 인하할 것으로 시사했다.

연준은 또 선호하는 코어 PCE 물가로 이른바 중립 물가로 삼은 2.6% 안팎이 될 때까지 별도의 두번 더 기준금리를 내릴 수도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연준이 3월 회의에서 올해 안 세 번 금리인하 입장을 유지함으로써 물가가 다소 불안해 지더라도 고금리 여파를 해소하기 위해 올 하반기에는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연준은 3월 회의에서 내놓은 수정한 경기전망치에서 올연말 코어 PCE 2.6%가 될 것으로 예상해 12월 의 2.4% 보다 약간 올려잡아 물가잡기에 시간이 더 걸릴 것임을 인정했다.

대신 미국의 GDP 경제성장률은 올해 당초 1.4% 성장에서 이번에는 2.1% 성장으로 대폭 올려 잡았다.

내년의 경제성장률도 2.2%는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실업률은 현재의 3.9%에서 올연말 4%로 소폭 올라갈 것으로 내다봐 12월의 4.1%상승 보다는 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