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팔 때 커미션 6%에서 3%로 반감 ‘미국부동산 지각변동’

전미부동산인협회-소송당사자와 사전합의 ‘4억 1800만달러 배상, 6% 커미션 삭제’

셀러 부동산 소개 수수료 현 6%에서 3%이하로 반감, 집값하락, 거래활성화

미국의 부동산 업계와 부동산 시장에 마침내 지각변동이 벌어지고 있다.

내집을 팔 때 셀러들이 전담하고 있는 커미션, 즉 부동산 소개료가 수주안에 현재 6%에서 3%이하로 반감되게 확정돼 부동산 업계와 부동산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셀러들은 더 이상 바이어측 에이전트에게 커미션을 주지 않아도 되고 집값 하락, 거래활성화를 기대 할 수 있게 되는 반면 전국 부동산인 협회 소속 150만 회원 가운데 100만명은 업계를 떠나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높다는 셀러의 부동산 소개료 커미션 6%가 적어도 3%이하로 반감되고 그에따라 주택 가격 하락, 부동산 거래 활성화 등을 기대할 수 있는 반면 한인들도 많은 부동산 중개인들이 무려 100만명이나 전직해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미부동산인협회(NAR)는 15일 각 소송당사자들과 세틀먼트, 사전합의로 4억 1800만달러를 손해 배상하고 커미션 6%를 없애는 규정을 개정하기로 최종 동의했다.

전미부동산인협회는 이 같은 사전합의서에 서명하고 수주안에 연방법원에 제출해 판사의 승인을 받으면 시행할 것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봄 이사철에 맞춰 미국에서는 내집을 팔려는 셀러가 6%나 되는 커미션, 즉 부동산 소개료 를 모두 내온 관행이 없어지게 됐다.

커미션 전체가 없어지거나 영국과 같이 1~2%로 파격 인하되지는 않겠지만 재판과정에서 거론돼온 3%이하로 반감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이는 셀러가 부담하는 커미션은 이제 집값의 대략 3%만 자신의 에이전트에게 지급하고 집을 사는 바이어측 에이전트에게는 제공하지 않게 됨을 의미하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에선 내집을 팔 때 셀러가 커미션으로 집값의 6%를 내면 셀러 에이전트와 바이어를 데려오는 에이전트가 3%씩 나눠 갖는 게 관행이다.

그러나 6%의 커미션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수수료 인데다가 요즘은 내집을 사거나 렌트를 구하는 사람들이 거의 대부분 에이전트를 통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구하기 때문에 커미션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는 줄소송이 걸렸고 부동산업계가 패소해 이번에 해결책을 제시한 것이다.

한해 1000억달러나 된다는 미국의 부동산 소개료 커미션이 현재 6%에서 절반인 3%로 곧 내려갈  경우 미국내 중위 주택인 40만달러짜리 내집을 팔 때 기존에는 2만 4000달러나 전담해야 했으나 앞으론 1만 2000달러로 반감된다.

100만달러짜리 자택을 팔때에는 현재 6만달러나 커미션으로 전담해야 했지만 절반인 3만달러를 내면 되고 에이전트끼리 수고한 몫에 따라 나누게 하면 될 것으로 보인다.

커미션의 반감은 그만큼 판매 주택 가격을 낮추게 되고 올하반기 모기지 이자율의 인하와 함께 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거래를 활성화시키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에 전미부동산인협회의 150만 회원들 가운데 100만명이나 업계를 떠나 전직해야 할것으로 뉴욕 타임스는 내다봤다  .

관련기사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