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도 팁 지겹다…평균 팁은 얼마?

미국민 대다수가 식당과 서비스 업종의 팁 요구가 너무 지나치다고 생각하며 실제 남기는 팁은 업소가 요구하는 20% 보다 훨씬 낮은 12.9%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온라인 쿠폰 사이트인 쿠폰버즈(CouponBirds)가 1천 2백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9.3%는 “편의점이나 키오스크(무인기기)까지 팁을 요구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응답했으며 47.3%는 키오스크 팁을 경험했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조사 결과 놀랍게도 응답자의 39.7%는 “업소가 팁을 주지 않으면 서비스가 더 나빠질 것이라고 미리 알려줬다”고 답했으며 20%는 “팁을 의무적으로 내도록 하는 업소를 이용했다”고 응답했습니다.

전체 금액의 15% 수준이었던 팁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크게 상승해 현재 대부분의 업소들이 최소 18%~25%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팁플레이션(tipflation)’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현상 속에서 전체 응답자의 60%는 “팁을 충분히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서버가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앞서 퓨리서치 센터가 성인 1만1,9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또 다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7%가 “식당에서 식사를 할때 15% 이하의 팁을 준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37%는 15%가 표준 팁이라고 답했고 18%는 15% 미만의 팁을 준다고 응답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