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젊은층 생활방식에 큰 변화 ‘밤 9시 조기 취침 급증’

 

18세에서 34세 미국 젊은 층 저녁 8시에 귀가 밤 9시부터 긴시간 취침

사업체들도 낮시간초저녁 행사로 옮기고 일찍 문닫아

미국 젊은 층에서 밤 9시대에 일찌감치 잠자리에 드는 조기 취침이 성행하면서 젊은 층 생활방식은 물론 사업에도 큰 변화를 초래하고 있다.

저녁식사나 댄스파티 등은 저녁 5시나 6시에 많이 열리고 사업체들은 낮시간대 행사들을 만들어 달라진 고객 요구에 맞추고 있다.

미국의 20대 젊은 층이 수면과 건강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면서 밤 9시대에 잠자리에 드는 조기취침 이 급증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미국의 20대들은 2022년 현재 평균 수면시간이 9시간 28분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는 2010년 같은 20대의 평균 수면시간이 8시간 47분이었는데 8%나 늘어난 것이다.

미국의 젊은 층 들은 요즘 수면과 건강이 직결된다고 이해하고 밤 9시대에 잠자리에 드는 조기취침 족들이 많이 늘고 있다.

200만명을 조사한 결과 18세에서 34세 사이의 젊은이들은 잠자리에 드는 평균 취침시간이 올 1월 현재 밤 10시 6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1년전에는 밤 10시 18분이었는데 1년만에 12분 더 앞당겨 진 것이다.

상당수 대학생들을 비롯한 젊은 층은 밤 9시에 침대로 가서 평균 밤 9시 30분부터 취침하고 9시간 이상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이들 젊은 이들은 파티를 갖되 낮시간대나 늦어도 저녁 5시나 6시에 열려야 참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녁 8시에 갖자는 늦은 저녁 제의에는 단호히 거절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엘프 사이트에 예약한 통계에 따르면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좌석예약이 가장 많은 31%를 차지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밝혔다.

이 같은 미국 젊은 이들의 생활양식의 급변으로 미국 사업체들도 영업시간을 재조정하고 낮시간대와 초처녁 이벤트로 대거 바꾸고 있다.

뉴욕시에서는 재즈파티를 저녁 5시에 개최하고 있다.

새해 전야에 맨하튼에서는 자정에 크리스탈 볼 하강에 맞춰 2024년 새해를 맞았으나 그 주변에선 저녁 8시에 대부분 새해 맞이 파티를 끝냈다.

수많은 젊은 층들은 저녁 8시면 대부분 행사를 끝마치고 9시 이전에 귀가해 취침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히고 있다.

심지어 뉴올리언스에서는 전통적인 자정파티가 퇴색하고 초저녁 파티로 대체하는 업소들이 늘어나고 있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