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의 45% 기후재난 위험 직면, 보험료 ↑

초대형 산불대홍수허리케인폭염 등 기후재난 갈수록 심각

기후재난 위험지역 미국 전체의 44.8%, 집 보험료 급등 등 이중고

미국 주택들의 거의 절반인 44.8%나 산불과 홍수허리케인 등 기후재난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부 지역과 남부 지역이 가장 위험한 기후재난 위험지역에 있는 주택들은 집 보험료가 큰폭으로 올라가고 집값은 등락폭이 커지는 불안정한 상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민들이 살고 있는 주거주택들의 절반에 가까운 44.8%나 최근에 극심해 지고 있는 기후재난에 직면해 막대한 피해를 입을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초대형 산불과 대홍수허리케인과 토네이도 강풍폭염대기오염 등 기후재난 또는 자연재해를 당해 심각하거나 극심한 피해를 입을 위험 지역에 있는 주택들은 44.8%나 되고 재산가치로는 22조달러에 달하고 있다고 CBS 뉴스는 전했다.

첫째, 초대형 산불 위험 지역에 있는 주택들은 전국에서 5.5% 이지만 캘리포니아에서는 39%에 달하고 있다.

텍사스에서는 최근 주역사상 최대의 대형산불로 2명이 사망하고 500채가 전소됐으며 100에이커를 불태웠다.

대형 산불 재난을 자주 겪고 있는 지역으로는 캘리포니아에서 리버사이드와 옥스나드콜로라도의 콜로라도 스프링스와 덴버애리조나 투산이 꼽히고 있다.

둘째, 대홍수 위험지역은 전국에서 6.6%로 부동산 가치로는 3 4000억달러를 차지하고 있다.

루지애나 뉴올리언스와 플로리다 케이프 코럴노스 포트탐파하와이 어반 호놀룰루 등이 위험지역으로 지목받고 있다.

셋째, 허리케인 피해 지역으로 전체에서 18%나 차지하고 있으며 이 지역 부동산 가치로는 7 7000억달러에 달하고 있다.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역사적인 피해를 입었던 루지애나 바톤 루즈와 뉴올리언스텍사스 휴스턴지역, 플로리다 탐파올랜도잭슨 빌사우스 캐롤라이나 철스톤머를 비치 등이 가장 빈번한 태풍피해를 입고 있다.

넷째, 기후 온난화로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폭염피해 지역은 미국전체의 32.5%나 해당되면서 이 지역에 있는 부동산 가치로는 13 600억달러나 되고 있다.

화씨로 95도에서 100도는 기본이고 110도에서 120도까지 수일동안 지속되는 대폭염에 빈번하게 시달리고 있다.

초대형 산불과 대홍수허리케인 등 기후재난이 빈번하게 발생해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지역에서는 보험회사들이 아예 영업을 중단하고 철수하는 바람에 집 보험들기가 극히 어려워지고 주정부의 마지막 보험마저 보험료가 급등하고 있다.

견디지 못하고 타지역으로 이주하는 인구의 대이동이 벌어지면서 상당수 지역에서는 집값이 하락하는데 놀랍게도 집값이 오르는 지역도 많아 혼란을 빚고 있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