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미국 폭염으로 매년 1700명이상 사망, 폭염시 단전금지 절반에 그쳐

CDC 매년 폭염에 따른 사망자 1700명 이상해마다 늘어

폭염속에선 전기료 못낸 가구들에도 단전 못하게 금지시키는 지역 24개주 

기후변화기후재난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국에선 한해 폭염 사망자들이 1700명을 넘고 있고 계속 늘어나고 있다. 

폭염속에서는 전기료를 내지 못한 가구일지라도 던전시키지 못하게 금지시키는 주들이 확대되고 있으나 아직 절반인 24개주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기후재난으로 때이른 폭염이 자주 발생하고 광범위한 지역에 오랫동안 덮치고 있다. 

올 봄철 이상고온폭염은 35배나 많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과 기후재난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폭염이 단전되면 수많은 미국민들이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된다. 

폭염에 따른 냉방전기 수요 폭증으로 발생하는 정전시에는 전기회사들이 신속 복구에 나서 치명적인 정전 타격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전기료를 납부하지 못해 단전되면 폭염시 생명을 위협받게 된다. 

미국서는 매년 폭염에 따른 열사병이나 심장마비 등으로 1700여명이나 목숨을 잃고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폭염 사망자를 집계하고 있는 CDC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내 한해 폭염 사망자들은 2020 1156명에서 2021 1602명으로 늘었으며 2022년에는 1722, 2023년에는 1784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동절기 단전 금지에 주력했던 미국내 각 주들이 이제는 하절기 폭염시에도 단전을 금지시키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버지니아주는 7 1일부터 화씨 92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폭염시에는 전기료를 납부하지 못한 가구들에도 전기공급을 끊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법률을 발효 시행하게 된다. 

이로서 버지니아주는 폭염시 단전을 금지시키는 20여개주에 동참하게 됐다. 

그러나 아직도 미국내에선 동절기 단전 금지 조치를 거의 전지역에서 취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폭염시 단전 금지 조치를 취하는 주들은 절반에 그치고 있다. 

대신 메릴랜드와 같이 전기료를 내지 못하고 있는 거주민들이 지역정부에 신청하면 전기료를 최대 90%까지 탕감해주고 소액으로 분할 납부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그렇지만 전기료를 제대로 내지 못하고 있는 가구들은 지원플랜이나 신청방법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들이 허다해 폭염시 갑자기 전기공급이 끊기면 생사의 기로에 서고 있는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전기료를 재대로 내지 못해 단전당하고 있는 가구수를 보면 미시건이 32만 가구로 가장 많고 조지아가 26 4000가구뉴욕이 21 6000가구캘리포니아가 21 4000가구매릴랜드는 12 8000가구버지니아는 7만 가구로 집계됐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Picture of 박희정 기자

박희정 기자

arkhjpark@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