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중심지 노리는 뉴욕…올버니에 대규모 투자계획

뉴욕주가 주도인 올버니의 반도체 연구활동 확대를 위해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 투자 계획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뉴욕주를 글로벌 반도체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이 같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규 투자 계획에는 최첨단 반도체 설비를 위한 신규 시설 건립을 비롯해 신규 일자리 700개 창출과 기존 일자리 수천 개 유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반도체 관련 기업으로부터 90억달러(약 11조9천억원)에 이르는 추가 투자를 끌어낼 방침이라고 뉴욕주 관계자는 전했다.

올버니에 연구시설을 둔 IBM을 비롯해 마이크론 테크놀러지,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도쿄 일렉트론 등이 투자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주요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다.

뉴욕주는 이 같은 투자 계획이 연방정부 반도체 연구지원의 중추가 될 국립반도체기술센터의 유치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IBM은 수년 전부터 올버니에 있는 뉴욕주립대학의 나노기술 연구소에 반도체 시설을 투자해왔다.

한편 상무부는 이날 영국 방산업체 BAE시스템스의 미 동북부 뉴햄프셔주 공장 현대화를 위해 3천500만달러(약 462억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8월 발효된 반도체법에 따라 이뤄지는 첫 번째 사례다.

NYT는 “동북부 지역이 미국의 반도체 산업 진화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