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의원 출마 앤디김 “고객서비스 정치로 기존 정치 바꿀 것”

뉴저지주 연방 상원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한 한국계 정치인 앤디 김(41) 연방 하원의원(민주·뉴저지)이 고객서비스 정신으로 보통 유권자에 귀를 기울이는 정치를 통해 상대 후보와 차별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3선 의원인 김 의원은 10일 미국 정치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자신은 ‘고객서비스 거버넌스’를 믿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최근 같은 당 소속의 뉴저지주 현역 상원의원인 밥 메넨데스 의원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되자 그를 상대로 당내 경선에 나서려는 김 의원 등의 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그는 메넨데스 의원의 부패 스캔들과 관련해 “뉴저지 주가 다른 지역의 웃음거리로 되는 데 지쳤다. 우리는 더 나은 것을 누릴 자격이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메넨데스 의원 기소 이후 민주당 경선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 달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58)가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경선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

폴리티코는 머피가 예비경선(프라이머리)에 매우 중요한 민주당 카운티 의장들의 지지를 확보한 점 등을 들어 김 의원이 ‘언더독'(약자)이라고 관측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우선 하원의원으로서 이룬 성과와 경험을 부각했다.

그는 연방정부 장학금인 ‘펠 그랜트'(Pell Grant)가 교육비 상승세를 따라잡지 못해 이를 두 배로 늘리는 정책을 강하게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노년층의 처방 약 본인 부담금을 연간 2천 달러(약 264만원)로 제한하는 내용을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넣었으며, 뉴저지주 전역의 도로 교량 터널을 보수하는 인프라 법을 양당 합의로 통과시키는 등의 성과를 냈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나는 상원 입성 첫날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 실무교육 기간이 필요 없다”며 머피에 비해 자신이 ‘준비된 인재’임을 강조했다.

그는 머피가 매우 정치적인 행보를 취하는 기존의 뉴저지식 정치를 하는데, 이는 메넨데스 의원이 기소된 이후 “많은 사람과 잘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반면 자신은 5년간 하원의원 생활에서 70차례 타운홀 미팅을 열었듯이 보통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많이 들으려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공화당이 우세한 선거구에서 민주당 하원의원으로 세 차례 당선된 점도 “유독한 당파적 정치”와 거리가 먼 자신의 강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을 하는 다른 방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이 망가진 정치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