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처 살해 혐의 세기의 재판’ OJ 심슨 사망…향년 76세

아내 살해 혐의로 기소됐다가 재판 끝에 무죄를 선고받은 전 미국 미식축구 선수 O.J. 심슨이 11일 사망했다. 향년 76세.

심슨의 가족들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심슨은 1994년 전처 니콜 브라운과 그의 연인 론 골드먼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오랜 재판 끝에 형사상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사건 자체는 미제로 남아있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린 이 재판은 미국의 엄격한 증거주의 판단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