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기 모든 수입품에 최소 10% 관세 ‘무역전쟁, 인태경제협정 파기’

모든 수입품에 10%이상 관세미국제품과 같은 세율 부과중국 최혜국대우 중단

IPEF 인태 경제협정 불참 또는 탈퇴 등 미국우선보호무역주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기 행정부에 돌입하게 되면 중국을 비롯한 모든 수입품에 최소 10%의 관세를 부과해 관세전쟁무역전쟁을 전개할 것으로 예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기때에 취임 첫날 TPP 탈퇴를 선언한 것 처럼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등 14개국으로 추진하고 있는 IPEF 즉 인태경제협력체를 무산시킬 것으로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 재입성에 성공하게 되면 스스로를 관세맨으로 부르며 관세전쟁무역전쟁으로 2기 임기를 시작하겠다고 천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기 임기 첫날부터 트레이드 워무역전쟁에 돌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고 월스트 리트 저널이 26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위해 첫째 모든 수입품에 최소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미리 예고 했다.

특히 10%의 관세는 모든 수입품에 부과하는 기본이고 상대방이 미국제품에 더 높은 관세나 부과금을 물릴 경우 이에 상응해 더 높은 세율을 적용할 것으로 밝혔다.

만약 중국이 미국제품에 높은 관세를 물리는 것은 물론 자국산 제품에는 수출장려금 등으로 보조할 경우 이를 고려해 높은 세울의 상계관세를 물리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는 관세맨이라면서 2기의 취임 첫날부터 미국경제를 살리고 공정한 무역을 확보하기 위해 관세전쟁무역전쟁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눈에는 눈(Eye for eye)라는 말에 빚대어 관세에는 관세로(Tarff for tariff)라는 구호를 내걸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밝혔다.

둘째 중국과의 통상적인 무역관계를 취소해 이른바 최혜국 대우를 중단하게 될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장난감에서부터 저가품자동차와 항공기에 이르는 첨단 기술의 고가품에 이르기 까지 중국에 부여해온 국제협정에 근거한 저율의 관세 등 최혜국 대우를 중지하겠다는 경고로 해석 된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트럼프 2기에서도 무역전쟁을 주도할 것으로 보이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USTR 무역대표는 중국산에 대해선 탄소세를 부과하고 미 무역법 301조를 발동하는 등 더욱 강경하게 대처할 것으로 시사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밝혔다.

셋째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IPEF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무산시킬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IPEF는 DOA,즉 도착즉시 사망으로 잘라말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IPEF에는 미국과 한국일본호주와 뉴질랜드싱가포르태국과 베트남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4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기때에는 취임 첫날 TPP(환태평양 자유무역지대)에서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을 주타겟으로 계속 삼을 것이지만 유럽과 아시아 등지의 동맹국들과의 투쟁도 피하지 않을 것으로 강조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건 관세전쟁무역전쟁 정책은 1기 때보다 더 강한 미국우선주의 보호무역주의 를 천명한 것으로 해석되지만 중국과의 무역적자는 줄이지 못하면서 미국제품의 고립수입물가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재발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우려를 사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경고했다.

 

워싱턴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한면택 특파원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