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비이민 비자,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

팬데믹 종료 1년 만에 미국 비자를 발급받은 한국인 수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무부가 지난 5일(금) 공개한 2023 회계연도(2022년 10월~2023년 9월) 비이민 비자 발급 통계에 따르면 총 7만 39명의 한국인이 비이민 비자를 받았습니다.

이는 지난해 5만 9,564명에서 17.6%(1만 475명) 증가한 규모입니다.

한국인 비이민 비자 발급 건수는 2019년도에만 해도 7만 6,025명에 달했으나 팬데믹이 시작된직후인 2020년에는 3만 7,561명, 2021년에는 4만 3,555명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다 2022년5만 9,564명으로 회복했으며, 지난해 7만명을 넘어섰습니다.

또한 전체 비이민 비자 발급도 증가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무부가 발급한 비이민 비자는 총 1천 43만 8,327건으로 이는 전년도의 681만 건에서 무려65%가 늘어난 규모입니다.

비자 종류를 보면 관광비자(B)가 590만 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전년도의 322만 건에서 268만 건이 증가한 것입니다.

한편 한국인의 경우 학생비자(F)가 1만7,930건으로 전체 비이민 비자 발급 건수의 25.6%를 차지했습니다.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