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 7300만 고객 데이터 다크웹에 유출

달라스 기반의 거대 유무선 통신업체 AT&T가  약 7300만명의 개인정보가 다크웹에서 유출됐다고 지난달 30일(토) 밝혔습니다.

AT&T는 이날 약 760만개의 현재 계정 사용자와 약 6천540만 명의 과거 고객 개인 데이터가 손상을 입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다크웹은 일반 검색엔진으로 검색 불가능하고 특수한 경로로 접근 가능한 사이트를 말합니다.

이번 AT&T 고객 데이터 유출은 약 2주 전에 발생했으며, 유출된 정보에는 고객의 성명, 이메일 주소, 우편 주소, 전화번호, 사회 보장번호, 생년월일, AT&T 계정 번호 및 비밀번호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AT&T는 유출된 정보는 2019년 또는 그 이전부터 회사가 보유하고 있던 것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T&T는 현재 유출 경위를 조사 중인 가운데, 시스템에 허가받지 않은 접속이 이뤄진 증거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번 정보 유출과 관련한 서비스에 대한 실질적인 영향은 없으며, 유출 이후 수백만 고객의 계정 비밀번호를 재설정했다고 AT&T는 밝혔습니다.

이번 유출 데이터가 애초 AT&T가 직접 보유하고 있던 것인지, 협력사가 보유하고 있던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사측은 전했습니다.

이번 다크웹 정보 유출은 AT&T가 한달전 전국적인 이동통신 서비스 중단을 겪은 후 발생했습니다. AT&T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침해된 경우 “무료 신원 도용 및 신용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