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의사 없다’는 클린스만…거취 묻자 “한국 돌아간다”

다음 목표로 ‘북중미 월드컵’ 언급…”한국서 아시안컵 분석할 것”

요르단 감독 “더 크게 이길 수 있었다…상대 필요 이상 존중할 필요 없어”

64년 만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 도전에 실패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사퇴 의사가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탈락했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뮌헨) 등 유럽 빅리거들이 공수에 포진해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평가까지 받아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았으나 우승은 불발됐다.

한국은 ‘아시아 최강’을 자처하면서도 1956년 제1회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에서 2연패를 이룬 뒤로는 한 번도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해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텐데 계속 감독직을 수행할 것이냐’는 질의에 “난 어떤 조치도 생각하고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팀과 한국으로 돌아가 이번 대회를 분석하고, 대한축구협회와 어떤 게 좋았고, 좋지 않았는지를 논의해보려 한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목표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을 제시했다. 그는 “2년 반 동안 북중미 월드컵을 목표로 팀이 더 발전해야 한다. 매우 어려운 예선도 치러야 한다”며 “우리 앞에 쌓인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대회 결과에 책임질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감독으로서 이렇게 원했던 목표를 이루지 못하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언급한 ‘책임지는 행위’는 사퇴가 아닌 ‘분석과 발전’이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목표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더 많이 분석할 필요가 있다. 대회의 모든 경기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요르단전 완패에 아쉬운 마음이 크다는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직후 미소를 지으며 상대와 악수한 상황에 대해서는 “더 좋은 경기력으로 이긴 팀을 축하해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한테는 당연한 일이다. 만약 웃으면서 축하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라면 우리는 서로 접근법이 다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날 패배에 자신도 실망스럽고 화가 많이 난다면서도 한국을 꺾은 요르단을 칭찬했다.

요르단이 한국보다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거듭 강조한 그는 “상당히 화가 많이 났고, 안타까웠지만 상대를 축하해주고 존중해줘야 할 때는 그런 태도와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 축구의 실력이 평준화됐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동아시아 팀들이 중동에서 얼마나 어려움을 겪는지 배웠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일본도 일찍 귀국했고, 우리도 오늘의 안타까운 결과로 귀국하게 됐다”며 “우리 경기를 포함해 박진감, 긴장감 넘치는 경기들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이번 대회 들어 ‘전술이 없다’, ‘선수 개인 기량에만 의존한다’ 등 지도력을 둘러싼 비판을 받은 클린스만 감독은 개막 전까지는 재택근무, 잦은 외유 등 태도 문제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당장 행선지가 한국인지, 자택이 있는 미국인지 묻는 취재진에게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으로 간다”고 답했다.

한국을 넘어 결승행을 이룬 요르단의 후세인 아모타 감독은 기자회견장에 들어오면서 박수 갈채를 받았다.

아모타 감독은 “상대를 필요 이상으로 존중할 필요는 없다”며 “지난 5경기 통계를 보니 한국은 8골을 내줬다. 한국을 상대로 득점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아모타 감독은 유럽파가 포진한 ‘강팀’ 한국을 상대로 위축되지 않고 자신감 있게 경기한 게 승인이라고 봤다.

이어 “다시 말하지만 선수들에게 상대를 필요 이상으로 존중할 필요가 없다고 주문했다”며 “우리는 잃을 게 없는 팀이었다. 모든 역량을 활용하고, 매 순간 즐기면서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솔직히 더 크게 이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모타 감독은 거듭 한국의 대회 실점 상황을 언급하며 클린스만호의 ‘수비 불안’을 효과적으로 공략했다고 흡족해했다.

그는 “우린 능력이 있는 팀이고, 5경기에서 8골을 허용한 팀을 상대하니까 처음부터 강하게 나가기로 했다. 그 약점을 공략하기로 했다”며 “한국은 정말 좋은 선수가 많아 쉬운 상대가 아니다. 하지만 투지 있게 수비하고, 특정 지역에서 압박하기로 한 게 잘 먹혔다”고 돌아봤다.

이어 “클린스만 감독은 좋은 지도자다. 그와 한국 선수들을 존중한다”면서도 “우리가 더 효과적인 팀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