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페스티벌 한강 개최 소식에…서울시 “전기 끊겠다”

일본 AV(Adult Video·성인물)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이 서울 한강공원 선상에서 열릴 것으로 전해지자, 서울시가 ‘불허 조치’를 내렸다.

서울시는 행사 강행 시 전기를 끊는 등 강경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 공연·전시회) 주최사인 플레이조커 측은 21, 22일 페스티벌을 서울 잠원한강공원의 선상주점 ‘어스크루즈’에서 열겠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 미래한강본부는 지난 13일 어스크루즈 운영사에 공문을 보내 행사 불허 조치 입장을 전했다.

본부는 공문을 통해 “성인페스티벌은 성 인식 왜곡, 성범죄 유발 등이 우려돼 선량한 풍속을 해한다”며 “하천법 및 유선 및 도선사업법 규정에 따라 성인페스티벌 개최를 금지한다”고 전했다.

시는 해당 행사를 강행할 경우 고발 조치는 물론 어스크루즈 임대 승인 취소·하천점용허가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성인 페스티벌은 앞서 경기 수원시 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시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어 행사 주최 측은 경기 파주시의 케이아트 스튜디오로 행사 장소를 변경했으나 이 역시 파주시의 반대로 취소됐다.

문제의 행사는 일본 AV 배우들이 참여하는 팬미팅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성인 1인당 입장료는 약 9만 원이다.

주최 측은 서울시가 행사 개최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며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행사를 막은 수원시와 여성단체에 대해선 업무방해와 허위사실 유포의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다툼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