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된 ‘전 리듬체조 스타’ 손연재, 산부인과에 1억원 기부

최근 건강하게 이들을 낳은 ‘전 리듬체조 스타’ 손연재가 산부인과 지원을 위해 1억원을 냈다.

손연재의 소속사 넥스트 유포리아는 20일 “손연재가 후원금 1억원을 세브란스 산부인과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손연재가 기부한 1억원은 고위험 산모·태아 통합치료센터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최근 득남한 손연재는 “출산 경험을 통해 산부인과에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걸 느끼고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손연재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5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종합 4위에 오르는 등 현역 시절 세계적인 실력을 뽐냈다.

2017년 은퇴한 뒤에는 리듬체조 유망주 육성 전문가로 변신했고, 방송과 갈라쇼 등으로 팬들과 만났다.

손연재는 결혼 직후인 2022년 8월에도 축의금으로 받은 5천만원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기부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