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장군을 밟고 간다?”…역사인식 논란에 타일 교체

일본인 관광객 많은 부산 광복로…”지나친 민족주의” vs “충무공을 어떻게”

 

일본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부산 광복로에 이순신 장군이 그려진 바닥 타일이 설치된 것과 관련한 역사 인식 논란이 이어지자 시공 사흘 만에 타일이 교체됐다.

9일 부산 중구에 따르면 중구는 지난 4일 용두산공원으로 향하는 광복로 에스컬레이터 출입구에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그린 바닥 타일을 설치했다.

이는 ‘광복로 일원 보행환경 개선사업’으로 이순신 장군 동상을 포함한 용두산공원 전경을 보여주기 위해 제작됐다.

특히 광복로는 많은 일본인이 방문하는 번화가이기 때문에 이들이 바닥에 깔린 이순신 장군 모습을 밟고 지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됐다.

40대 김모씨는 “올라가는 계단이나 벽면에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담는 등 여러 방법을 생각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여행 온 일본인이 임진왜란 당시 왜적을 물리친 이순신 장군을 밟고 지나갈 생각을 하면 황당할 뿐”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를 지나친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30대 직장인 정모씨는 “타일은 타일에 불과할 뿐”이라며 “이순신 장군을 밟는다는 생각은 의도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떠오르지 않는데 지나치게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구는 논란이 일자 시공 하루 만인 지난 5일 재검토에 착수했고, 시공 사흘 만인 7일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담긴 타일을 전면 교체했다.

중구 관계자는 “당초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설치된 용두산공원의 전경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작한 타일인데 취지와 다르게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앞으로 사업을 추진할 때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는 것은 물론 역사의식을 적절히 반영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