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총선 최종투표율 67.0%…32년 만에 최고치

32년 만에 최고치…서울·전남 높고 대구·경북 낮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제22대 총선에서 전체 유권자 4천428만11명 중 2천965만4천450명이 투표해 67.0%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종 투표율은 총선 투표일인 전날 투표 마감 후 오후 7시 30분께 공개한 잠정치와 같다.

다만, 최종 확정된 투표 참여자는 잠정치 공개 당시의 2천966만2천313명에서 7천863명이 줄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최종 확정된 투표자 수는 투표지를 기준으로 결정된다”며 “선거인 명부에 서명한 후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지 않고 가져가거나 관외 사전투표 회송용 봉투에 투표지가 없는 경우 등이 반영돼 투표자 수가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지난 21대 총선(66.2%)보다 0.8%포인트(p) 높다.

1992년 14대 총선(71.9%) 이후 32년 만에 최고치로 기록됐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5대 63.9%,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 19대 54.2%, 20대 58.0% 등이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2022년 20대 대선(77.1%)보다는 낮고, 같은 해 8회 지방선거(50.9%)보다는 높다.

이번 투표율이 기록을 경신한 것은 높은 사전투표율과 거대 양당이 서로를 향해 ‘심판론’을 내세우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결과 선거 관심도가 올라갔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 보면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70.1%)이고, 서울(69.3%), 전남(69.0%), 광주(68.2%)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62.2%를 기록한 제주였다.

이어 대구(64.0%), 충남(65.0%), 경북(65.1%) 등 순이었다.

서울 외 수도권 투표율은 경기 66.7%, 인천 65.3%를 기록했다.

이밖에 부산 67.5%, 경남 67.5%, 전북 67.4%, 울산 66.9%, 강원 66.6%, 대전 66.3%, 충북 65.2% 등이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